"따로 부르려고 했는데…" 부진했던 날, 새벽 한 시까지 떨어진 강소휘의 땀방울 [장충 코멘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2-01-09 1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