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스토리]'친구야,수고했어. 장하다!' 나란히 메달 딴 '20년찐친' 우상혁X이정태의 감동실화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10-06 07:3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