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현장인터뷰]'셔틀콕 여제'안세영 "(신)유빈이도 메달 땄으니 저도 이제 따야죠"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10-04 13:4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