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항저우]'도쿄신화' 멀리서 지켜본 男양궁 간판 이우석…불운 털고 '2관왕' 쏜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3-10-03 11:3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