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현장]'세리머니 요정'신유빈의 금빛 손짓, 냉랭하던 北 선수들도 움직였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10-02 21:5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