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현장인터뷰]'오심논란에도 덤덤' 장우진X임종훈 "판정 뒤집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10-01 15: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