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메달 굴욕은 잊어라' 男플뢰레, 만리장성 넘어 금빛 포효[항저우현장]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9-27 20: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