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손가락 한마디' 차이로 동메달 놓쳤다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11-07-26 19:4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