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뜨거운 불혹의 4번 타자' 타이거즈 이끄는 최형우, '성범·도영 올 때까지 어떻게든 버틴다'

박재만 기자

기사입력 2023-06-10 05:4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