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하필 지금이었나…뒤늦게 찾아온 이대호의 그림자. '첫 1군 말소' 한동희의 시련→멀어진 AG [SC초점]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6-06 11:3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