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무대 넘보던 천재 유격수의 이름, 사직구장에 뜨겁게 메아리쳤다 [부산스케치]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6-03 10:3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