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넷→도루→안타→도루→안타→도루. 운명의 5회. 옛 동료 약점을 파고든 LG의 발야구[잠실 포커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5-31 05:4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