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만년 거포 유망주 꼬리표 뗀다!' 간절한 김동엽을 지켜보는 박진만 감독 '반드시 터져주길'

기사입력 2023-03-24 05: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