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5억5천 5년차 최고연봉 찍었던 '천재타자', 이정후와 멀어지나. 첫 삭감 가능성 UP[SC초점]

기사입력 2022-12-08 09:2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