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승리를 부르는 수비' 친정팀 상대로 더 가혹했던 박해민, '제 쪽으로 오면 안타는 없어집니다'

기사입력 2022-08-17 08: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