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하필 5회초 폭우 때문에...' 대투수 질투한 장맛비. 결국 미소지는 에이스

기사입력 2022-06-24 10:1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