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폭우가 야속해' 무너진 양현종…실책+중압감 이겨낸 박세웅. 우중혈투의 승리자는? [광주리포트]

기사입력 2022-06-23 21:4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