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타격왕 경쟁자 맞나...노하우를 아낌없이 알려준 선배 이정후와 4안타 맹타를 휘두른 후배 강백호[수원현장]

기사입력 2021-10-25 05:0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