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후반기 타율 0.489' 이정후, 강백호 따라잡았다…타격왕 경쟁 '안갯속'[SC핫포커스]

기사입력 2021-09-19 09:3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