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동업자 정신’ KT 황재균과 두산 박세혁, ‘타구 맞은 구심을 향한 따듯한 마음’ [SC스토리]

기사입력 2021-09-15 09:2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