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요코하마 현장]또 한국 울린 멕시코 '거미손' 오초아의 품격 "한국 어려운 상대, 우리가 골운 따랐다"

기사입력 2021-08-01 06:3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