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최고참 강민호부터 막내 김지찬까지, '계급장 떼고 달린다' [수원스케치]

기사입력 2021-05-13 06:2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