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S핫피플]'평균 21.5세' 우승 맛본 구창모-송명기 영건 듀오, 더 밝아진 NC의 미래

기사입력 2020-11-25 12:3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