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라디오스타’ 작가 ‘JYJ 모욕’ 논란

기사입력 2011-01-06 15:15:53

content'>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방송작가가 그룹 JYJ를 모욕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작가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진심으로 니들은 망해야 한다. 그래야 세상은 약속과 신의를 바탕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인간답게 대해주지 않았다’는 니들의 변명은 니들이 이미 인간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불쌍한 척 하지마. 소시오패스들”이란 글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예능 프로그램의 작가 입장에서 아직까지도 민감할 수 있는 동방신기 멤버들의 이야기를 마치 모든 걸 알고 있는 듯 발언한 건 올바른 행동이 아니다”며 “아무리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온라인공간에서 JYJ가 수치심을 느낄 정도로 모욕을 줬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또 “이미 그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토할 것 같다. 이젠 니들 기사만 봐도 끔찍해’ ‘아 절망이다 사랑하는 울 부모님이 지금 거실에서 내가 젤 싫어하는 드라마(성균관 스캔들)을 보고 계신다 채널을 바꿀 명분도 없고 내 분노를 알리기엔 뜬금없고’ 등의 폄하 글을 올려 JYJ 팬을 상당히 자극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MBC ‘라디오스타’ 게시판에 항의글이 쇄도하자 트위터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며 “죄송하다. 공개지만 내 트윗글을 많은 사람들이 본다는 생각은 못했다. 찌질이 맞다. 찌질하게 산 찌질한 사람의 찌질한 얘기였으니까 너그럽게 봐 달라”고 전했다. 이 작가는 현재 트위터를 탈퇴한 상태다.

비즈니스앤TV 이승우 기자 [press011@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