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27세 1군 첫 타석에서 양현종 상대로 첫 안타, 역경딛고 꿈을 이룬 한화 원혁재의 야구는 1회초다.

기사입력 2022-05-08 08:3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