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J리그 이적 불가능 판단, 본격 연봉 협상

기사입력 2000년 01월 11일 14시 58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