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 '저희가 빚은 꼭 갚는 성미라'

기사입력 1999년 04월 30일 13시 48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