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건의 눈] 문경은 단조로운 공격 패배 불러

기사입력 1999년 03월 04일 04시 32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