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호경] '강렬한 눈빛'으로 사도세자 내품에

기사입력 1998년 05월 07일 13시 45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