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배씨] 57점 연작 통해 비극의 역사 조명

기사입력 1998년 04월 02일 15시 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