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핫라인] 박찬호 허리케인 영향 실내서 피칭

기사입력 1998년 02월 18일 15시 31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