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정후는 많이 받아도 돼" 지지 여론, 6년차 이정후 9년차 최고연봉 장원삼에 도전[SC핫이슈]

기사입력 2022-01-14 04:5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