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볼넷 아니면 삼진’ 곽빈의 제구를 잡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김태형 감독과 정재훈 코치 [잠실영상]

기사입력 2021-10-15 18:2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