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전소니→표예진♥이태선..'청춘월담', 미스터리 속 로맨스

2023-03-19 09:30:02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청춘월담' 미스터리 속에서도 사랑은 꽃핀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정현정 극본, 이종재 연출)이 미스터리와 로맨스의 특별한 조화를 그려내며 매회 다채로운 감정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얽히고설킨 수수께끼의 실타래 속에서 애정을 꽃피우고 있는 청춘들의 마음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지 이들의 관계성도 흥미를 유발한다.

먼저 절체절명의 위기에 맞서 서로를 지켜야 하는 이환(박형식)과 민재이(전소니)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환에게 내려진 귀신의 저주와 이로 인해 가족을 잃고 살인 누명을 쓴 민재이는 현재 두 사람을 사지로 몰아넣은 범인을 찾아 호흡을 맞추고 있다.

특히 살얼음판 같은 궁궐 안에서 누구에게도 마음을 털어놓지 못했던 이환은 자신의 외로움을 공감해주고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용기를 주는 민재이에게 강한 끌림을 느꼈다. 민재이에게는 이미 정혼자가 있기에 감정을 숨기려 애를 쓰고 있지만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애정은 시도 때도 없이 불쑥 튀어나와 묘한 떨림을 불러일으켰다.

민재이 역시 자신의 결백을 믿어주고 기회를 줄 뿐만 아니라 내관복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인으로 존중해주는 이환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는 상황. 한성온(윤종석)에게서 댕기를 받은 이유를 둘러대는 한편, 이환이 방물점에서 산 팔찌가 자신의 선물은 아닐지 기대하는 민재이의 설렘 가득한 얼굴은 두 청춘의 마음이 서로를 향해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매사 티격태격하던 만연당 사제 장가람(표예진)과 김명진(이태선)에게도 변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종잡을 수 없는 기행을 일삼는 괴짜 김명진을 따르던 제자 장가람이 점차 스승을 동경하게 된 것.

영의정의 아들이라는 귀한 신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과 허물없이 어울리며 불의에 맞서 약자를 보호하려는 김명진의 따뜻한 성품은 장가람을 일렁이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앞서 청자가 깨졌다는 이유로 행패를 부리는 형조판서 조원오(조재룡)로부터 제자를 구해주고 방패가 되어준 김명진의 행동이 장가람의 마음에 작은 파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렇듯 '청춘월담'은 서로의 인생을 구하러 온 이환과 민재이, 볼수록 서로에게 끌리는 제자 장가람과 스승 김명진의 사이에 애정의 꽃망울을 틔우며 몰입감을 더하고 있다. 과연 이환과 민재이는 감춰놓은 애정을 드러내고 서로에게 다가설 수 있을지, 봄바람이 불기 시작한 만연당 사제 장가람과 김명진의 관계는 어떻게 될지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은 중국과 한국 등 여러 국가에서 인기를 얻은 미스터리 로맨스 소설 '잠중록' 기반의 퓨전 창작 드라마. 20일 오후 8시 50분에 13회가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