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뷰]'판도라' 이지아, 핏빛 복수 시작? 심소영에 복수의 칼 겨눠

2023-03-18 09:21:49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이지아가 심소영에게 복수의 칼날을 겨눈다.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크리에이터 김순옥, 연출 최영훈, 극본 현지민,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오늘(18일) 핏빛 복수를 시작하는 홍태라(이지아 분)가 자신을 킬러로 만든 한울정신병원 원장 김선덕(심소영 분)을 직접 찾아간 긴박한 현장을 공개했다. 자신의 운명을 멋대로 조작한 배후를 추적하는 홍태라와 그런 그를 악랄하게 위협하는 김선덕의 대립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김선덕이 홍태라의 남편인 표재현(이상윤 분)에게 속내를 감춘 채 접근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김선덕이 딸 표지우(김시우 분)의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본 홍태라가 충격을 받는 동시에, 동생의 기억을 떠올린 반전 엔딩으로 큰 파란이 예고됐다.

김선덕 손에 의해 철저히 인간 병기로 키워진 홍태라가 킬러 오영(채린 분)이었다는 사실은 충격이었다. 설상가상으로 홍태라의 가족 같은 절친인 고해수(장희진 분)는 오영이 아버지 고태선 전 대통령(차광수 분)을 죽였다는 누군가의 제보를 받고 오영을 쫓고 있다. 비극적 과거가 얽히면서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한 가운데, 홍태라가 김선덕을 직접 찾아간 모습이 공개되며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가족에게 위험한 손길을 뻗는 김선덕 소굴에 들어선 홍태라는 킬러들의 섬뜩한 칼에 에워싸여 있다. 일촉즉발 위기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김선덕을 매섭게 노려보는 홍태라의 강단과 비장한 결기가 눈길을 끈다. 김선덕에게 칼을 겨눈 홍태라, 그리고 무언가를 이야기하는 김선덕의 비소는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한다.

김선덕은 홍태라가 살아 있다는 사실에 목숨을 위협하며 집요하게 쫓았다. 그가 표재현의 아내라는 것에 의미심장한 흥미를 드러내며 접근을 시작한 김선덕의 꿍꿍이 역시 이목이 집중된다.

'판도라 : 조작된 낙원' 제작진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던지는 홍태라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또 표재현의 출마 선언 이후 '해치'를 둘러싸고 충격적인 일이 벌어지면서 홍태라, 표재현 부부에게 걷잡을 수 없는 위기들이 찾아온다"라고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 3회는 오늘(18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