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간판을 왜 찍지?" 휴가 중 경찰, 보이스피싱 검거

2023-03-17 15:08:21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경찰청 기동대 소속 경장, 수거책 또 붙잡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휴가 중인 경찰관이 전화금융사기 수거책을 날카로운 관찰력으로 검거했다.

17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3기동대 소속 박영근(36) 경장은 휴가 중이던 지난 16일 오후 4시 40분께 광주 남구 봉선동의 한 은행 앞에서 수상한 사람을 발견했다.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은행 간판을 촬영하고 현금 뭉치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 종이봉투를 들고 은행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을 목격했다.

평소 보이스피싱 사건 사례를 숙지하고 있던 사건을 박 경장은 수상한 남성이 보이스피싱 수거책이 아닌지 의심하고 뒤따라갔다.

수거책 의심 남성은 은행 안 ATM 기기 안에서 계속 휴대전화로 주민등록번호를 확인하며 무통장 송금하고 있었다.

박 경장은 그를 불심 검문해 돈의 출처 등을 끈질기게 추궁한 끝에 범행을 시인받아, 곧장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범인이 들고 있던 종이봉투에는 현금 1천815만원이 들어있었다.

범인은 '텔레그램'을 통해 보이스피싱 조직의 지시를 받고, "기존 대출을 상환하면 저금리로 대출해주겠다"는 말에 속은 피해자로부터 돈을 건네받아 상부 조직에 송금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근 경장은 수사 부서가 아닌 기동대 소속 경찰관임에도, 지난 1월에도 남구 봉선동 일대에서 교통 근무 중 휴게 시간에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포착 검거해, 피해금 1천100만원을 회수하기도 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최근에도 보이스피싱 범죄가 지속해 발생하고 있다"며 "대출 명목으로 계좌이체 하거나 돈을 전달하라는 말은 100% 사기이므로 의심되는 순간 진행을 멈추고 즉시 112로 신고해달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pch8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