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마라톤 참가자들, '6·25 정전 70주년' 등번호 달고 뛴다

2023-03-17 08:13:51

[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참전국 에티오피아 출신 선수 5명 출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2023 서울마라톤 겸 제93회 동아마라톤 참가자 3만2천여 명이 6·25전쟁 정전 70주년 공식 브랜드를 달고 달릴 예정이다.

국가보훈처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국내 참전용사는 물론 22개 유엔 참전국과 참전용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세계적 권위의 서울마라톤 대회에서 다채로운 홍보 활동을 펼친다"고 17일 밝혔다.

보훈처에 따르면 서울마라톤 참가자들이 정전 70주년 공식 브랜드가 새겨진 등번호를 달고 광화문광장을 출발, 잠실종합운동장에 도착하는 경주를 펼치게 된다.

이날 박민식 보훈처장도 참석해 주요 내빈들과 함께 마라톤 출발을 알리는 행사를 할 예정이다.

마라톤 출발지인 광화문광장에는 정전 70주년 공식 브랜드와 함께 22개 참전국 국기를 새긴 대형 현수막을 게시한다.

대회 주요 구간에는 '대한민국은 유엔 참전 22개국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참전국에 대한 감사 메시지를 게시해 시민들에게 정전 70주년을 알린다.
이번 대회에는 참전국 중 에티오피아 출신 선수 5명이 엘리트 부문에 출전하며, 시상식에는 참전국이자 마라톤 종주국인 그리스의 에카테리니 루파스 주한 대사가 참석해 정전 70주년의 의미를 더한다.

박민식 처장은 "전쟁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22개 유엔참전국, 참전용사들의 인류애를 우리는 잊지 않았다"며 "세계적 권위의 서울마라톤에서 그 인류애를 국제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j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