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원석 "미니캠프 또 가요"…김광현 "돈이 얼마나 들었는데"

2023-01-26 15:04:43

오키나와 미니 캠프에 함께 한 SSG 선수들. 오원석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올해 한번 정말 두고 보세요. 다들 잘 할거예요."



1월 일본 오키나와에서는 'KK표 미니캠프'가 차려졌다. SSG 랜더스의 간판 선수인 김광현이 아끼는 후배인 오원석과 또다른 좌완 영건 투수들을 데리고 오키나와에서 캠프를 진행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개인 훈련을 진행하는 시기. 국내에서 훈련을 할 수도 있지만, 날씨가 상대적으로 따뜻해 야외 훈련이 가능한 오키나와로 장소를 정했다. 김광현은 후배들을 데리고 가고 싶은 마음이 컸다. 항공료는 각자 부담하되, 체류비는 전부 김광현이 지원했다. 해외 훈련 비용이 부담이 되는 저연봉 후배들에게는 큰 힘이 되는 지원이었다.

김광현은 구단과 상의를 했다. 특히 2군 스태프들에게도 가장 열심히 하는 좌완 투수 후배들을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결과 백승건, 박시후, 김건우, 이기순이 함께 가게 됐다. 김광현이 가장 직접적인 도움을 둘 수 있다는 판단에 왼손 투수들만 추려서 함께 가기로 했다. 지난 2일 출국했던 'KK 미니캠프' 멤버들은 20일 돌아왔다. 그리고 최고참인 김광현은 가족들과 연휴를 보내고 25일 곧장 팀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로 떠났다.

김광현의 '애착 후배' 오원석은 미니캠프 종료 후 인터뷰에서 "이렇게 함께 훈련을 하니까 정말 좋다. 광현 선배님께서 좋은 경험을 시켜주신 것 같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훈련하는 동안 날씨도 좋고, 모든 게 잘 맞아 떨어져서 잊지 못할 캠프가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원석은 "시즌때 체중이 빠졌던 부분을 다시 찌우고, 야구장에 나가 웨이트 트레이닝과 개인 훈련을 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캠프에서 김광현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 특히 비시즌 훈련을 함께 한다는 자체로도 보고, 느끼는 부분이 많았다. 오원석은 "선배님께서 세트포지션에 대해 조언을 해주셨다. 세트포지션의 중요성이나, 퀵모션을 잘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주셨다. 캐치볼이나 쉐도우피칭을 할 때도 나에게 맞는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했다"면서 "선배님이 훈련하시는 모습을 시즌 때도 봤지만, 비시즌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선배님이 비시즌에 어떤 식으로 몸을 만들고, 공을 던지는 스케줄을 어떻게 잡는지, 어떤 강도로 하는지 옆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됐다"고 감탄했다. 오원석은 "내년에도 또 이렇게 하고 싶다"며 '시즌 2'를 요청했다.

오원석의 바람을 들은 김광현은 "아니, 돈이 얼마나 들었는데"라며 핀잔 아닌 핀잔을 줬지만, 이내 크게 웃었다. 후배들이 기뻐하는만큼 김광현에게도 기쁨은 2배, 3배로 돌아왔다. 김광현은 "그 친구들이 올 시즌 어떻게 되는지 한번 봐보세요. 다들 올해 정말 잘 할거다"라면서 "올해 5명이 전부 1군에 모이면 조촐하게 파티를 하기로 했다. 다들 잘했으면 좋겠고, 제가 워낙 운이 좋은 선수라서 후배들까지 운이 좋을 것"이라며 웃었다.

김광현은 또 "사실 다 1군에 한번씩은 왔던 선수들이라 낯설지 않았다. 전부 1군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전부 다 장단점이 있지만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큰 선수들이다. 그 선수들의 장점들을 잘 캐치해서 말해줬고, 그 장점을 잘 살린다고 하면 충분히 1군에서 잘할 수 있을 선수들이다. 오래 잘 지켜봐달라"며 후배들을 향한 애정어린 당부를 잊지 않았다.

과연 오원석의 바람대로 'KK 미니캠프 시즌2'는 열릴까. 아마 후배들의 올 시즌 활약도에 따라 달라지지 않을까.

=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