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전에 포기란 없다!" 한국 남자유도 에이스, 마사회 이하림의 각오

2023-01-26 14:45:50

한국마사회 유도단 이하림.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지난 24일 한국마사회 유도단의 국가대표 이하림(-60㎏)과 한주엽(-90㎏), 김재윤(-100㎏)이 국제대회 출전을 위해 포르투갈로 출국했다. 이들은 오는 27~29일에 열리는 포르투갈 그랑프리 대회에 이어 다음달 4~5일 파리 그랜드슬램 출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마사회 유도팀은 작년 3월 순천만국가정원컵 단체전 우승, IJF 마스터즈 대회 이하림 선수 금메달 획득 등 지난 해 국내·외 대회에서 총 19회 입상했고, 이러한 활약을 인정받아 2022년 직장운동경기부 우수 운영팀 포상 공모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한 바 있다.

이처럼 명실상부 국내 최강 실력을 자랑하고 있는 한국마사회 유도팀은 이번 포르투갈 그랑프리 대회를 시작으로 실력과 컨디션을 최상으로 끌어올려 5월의 세계선수권 대회와 9월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 출전할 예정이다. 특히 세계랭킹 3위의 이하림은 최근 세계 강호들이 출전하는 IJF 마스터즈에서 우승하는 등 물오른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고, 작년 1월 포르투갈 그랑프리 대회에서 1위를 한 경험이 있어 올해 또 한 번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한창 훈련에 매진 중인 남자 유도 에이스 이하림을 어렵게 만났다. 인터뷰 답변 한 마디 한 마디에서 그의 열정과 패기가 느껴졌다. 최근 좋은 성적에 대한 비결을 묻는 질문에 "끝까지 포기 하지 않고 집중한다"는 다소 모범적인 답변을 내놨지만, 그만큼 그가 엄청난 끈기와 근성을 가진 선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는 롤 모델로 한국마사회 김재범 코치를 꼽으면서 세계 최고의 선수에 그치지 않고 "기억에 남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경량급 선수이지만 실력만큼은 가볍지 않은 이하림이 최상의 컨디션과 기량으로 앞으로 목표한 성과를 이루기를 기원하며, 더욱 승승장구하여 세계 유도계에서 길이 기억될 선수로 활약해주기를 기대해본다. 다음은 이하림과의 일문일답.

-톱랭커들이 참가하는 IJF 2022 마스터즈 대회에서 작년 12월에 1위를 차지한 소감은?

▶작년 12월에 도쿄그랜드슬램, 마스터즈대회가 연달아 있어서 2번 연속 체중 빼는 게 좀 힘들었다. 부상 없이 성과가 잘 따라줘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톱랭커들이 참가하는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서 더욱 뜻깊다고 생각한다. 또한 마스터즈 대회 당시 한국시간으로 새벽시간 이었는데, 우승 순간 김재범 코치님이 저희 어머님께 전화 직접 걸어 서로 감격에 젖었다고 하며, 저의 우승으로 부모님께 효도를 드린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았다.

-작년 12월 도쿄그랜드슬램 3위, 마스터즈 1위까지 최근 성적이 너무 좋다. 비결이 있나?

▶비결이라기보다 부담 갖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집중하니깐 좋은 성적 따라 오는 것 같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이어나가도록 하겠다.

-올해 9월에는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열린다. 중요한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 있는데, 앞으로의 계획과 포부는?

▶현재 경기 감각에 있어서 자신감이 많이 상승된 상태다. 어느 누구와 상대해도 절대지지 않을 것 같다. 부상 없이 더 열심히 준비해서 이 흐름 그대로 앞으로 있을 5월에 열리는 세계선수권과 9월에 있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획득하고, 내년에 있을 파리올림픽에서까지 금메달 획득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실업유도 전통의 강호, 마사회 팀에 소속되어 있다. 마사회 팀만의 장점이라든지, 코치진의 지도 및 회사의 지원 등에 대해서 만족하는지?

▶한국마사회에 소속된 것만으로도 큰 자부심을 느낀다. 김재범 코치님과 이동석 코치님께서 열정적인 지도뿐만 아니라 직접 도복 입고 선수들과 같이 몸 부딪히며 잡아주시고 같이 땀을 흘려주시는데 너무 감사하다. 또한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한국마사회 선수단 프론트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롤모델이 있나?

▶김재범 코치님이다. 모든 유도선수의 꿈이자 목표인 그랜드슬램을 달성 하셨고, 역대 세계 최고의 유도선수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선수 은퇴하셨지만 아직도 국제대회를 나가면 외국 관중들과 선수들이 김재범 코치님을 기억하고 찾는다. 나도 더 열심히 해서 꼭 세계 최고의 유도선수는 물론 기억에 남는 유도선수가 되고 싶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