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 어느덧 다가온 운명의 시간, 우려가 현실이 되나...조바심은 선수, 부담은 소속팀의 몫

2023-01-26 04:52:27

(왼쪽부터) 권희동-이명기-정찬헌-강리호.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설마했던 일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새해 한달이 다 가도록 거취를 정하지 못한 4명의 미계약 FA. 투수 정찬헌(33), 강윤구(33)와 외야수 권희동(33) 이명기(36)다. 미온적인 시장 분위기 속에 어느덧 각 팀의 해외 스프링캠프 출발 시간이 성큼 다가왔다.

KT 한화 NC 두산 키움 등 5개 팀 선수단은 오는 29일 미국과 호주 등 각자의 캠프지를 향해 출발한다. SSG 삼성 LG KIA 등 4개팀 선수단은 다음날인 30일 미국과 일본 등으로 출국한다. 괌으로 향하는 롯데만 다음달 1일 출국 예정이다.

첫 캠프 출발일까지 불과 사흘 남긴 시점. 과연 극적인 막판 계약이 성사될 수 있을까.

전 구단이 해외로 떠나버리면 우려했던 'FA 미아' 사태는 현실이 된다.

물론 캠프 출국 이후에도 계약의 문은 열려 있다.

하지만 대부분 팀들은 캠프 전까지 전력구상을 마친다. 캠프 초기는 겨우내 플러스, 마이너스된 선수단을 모아 내실을 다지는 시간이다. 그러다 캠프 후반 연습경기 등 실전을 치르는 시점이 돼서야 뒤늦게 드러난 약점 메우기에 들어간다.

이들 4명의 FA가 캠프 출발 전까지 거취를 정하지 못하면 자칫 표류가 장기화 될 수 있다.

선수보상이 필요한 B등급 정찬헌은 투수가 필요한 외부 팀의 러브콜을 기다리고 있다. 원 소속구단 키움과의 협상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C등급 투수 강윤구는 원 소속팀 롯데와의 계약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B등급 권희동과 C등급 이명기는 원 소속팀 NC가 아닌 외야수가 필요한 타 구단의 러브콜을 기다리고 있다. 외야 엔트리가 꽉 찬 NC가 태도를 바꿔 손을 내밀 가능성은 희박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남은 선수들의 조바심이 커지고 있다. 선수 뿐 아니다. 원 소속팀의 부담도 커질 수 밖에 없다.

키움은 한현희를 보낼 때 처럼 정찬헌에 대해서도 FA 시장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NC는 관심구단이 나타날 경우 사인앤트레이드 등 선수들의 길을 터줄 수 있는 우회로를 찾아보겠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