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신인왕'처럼? 145㎞+고교 15G 13승…KIA 캠프 유일 루키 기대감 '쑥쑥'[SC초점]

2023-01-26 09:06:57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윤영철(19)은 KIA 타이거즈 신인 선수 중 유일하게 1군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만큼 기대가 크다. 고교 최고의 좌완으로 명성을 떨쳤던 그를 KIA는 지명 직후부터 특별 관리하면서 올 시즌 활용 의지를 일찌감치 드러냈다. 쟁쟁한 1군 선배들과의 경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가 경쟁 생존을 넘어 KIA 마운드의 한 축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윤영철은 KIA 입단 직전인 지난해 충암고에서 15경기 13승2패, 평균자책점 1.66, 5볼넷 99탈삼진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 145㎞ 뿐만 아니라 다양한 변화구를 섞어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KIA가 윤영철을 지명할 때부터 '미래 선발감'이라는 타이틀이 자연스럽게 따라붙었다.

이런 그의 모습은 2021년 데뷔해 신인왕을 거머쥔 선배 이의리(21)를 떠올리게 한다.

이의리도 윤영철처럼 고교 최고의 좌완 투수 타이틀을 달고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145㎞ 이상의 직구를 어려움 없이 뿌리면서 스프링캠프에서 눈도장을 찍었다. 실전 점검에서도 호투를 이어가면서 당시 맷 윌리엄스 감독으로부터 '2선발감'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쟁쟁한 선배, 외국인 투수를 제치고 신인 투수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키겠다는 윌리엄스 감독의 구상은 다소 무모해 보였다. 하지만 이의리는 뛰어난 전반기 활약을 바탕으로 성인 대표팀 유니폼에 발탁돼 도쿄올림픽에 나서 두 차례 선발 등판을 경험하면서 KIA를 넘어 KBO리그의 차세대 투수로 발돋움했다. 그해 시즌을 마치고 1985년 이순철 이후 36년 만에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신인왕의 영예를 안았다.

윤영철은 지난해 마무리캠프에서 컨디션 관리에 집중했다. 고교 시절 많은 이닝을 소화하면서 누적된 피로를 풀고 체력을 키우는 데 집중했다. 단계별 투구를 거쳐 실전 점검으로 이어지는 스프링캠프에서 체력적인 부분이 1차 검증 대상에 오를 전망.

KIA는 윤영철 지명 당시 올 시즌 당장 선발 등판보다는 불펜부터 출발하는 빌드업을 구상했다. 하지만 윤영철의 몸 상태와 캠프 기간 투구에 따라 이런 구상은 바뀔 수도 있다. 이의리 역시 비시즌 벌크업을 바탕으로 키운 체력이 캠프에서 좋은 퍼포먼스로 나타났고, 이를 바탕으로 선발 로테이션 진입이라는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이의리와 비슷한 자질을 갖춘 윤영철도 충분히 비슷한 길을 걸을 수 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