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해 영업이익 9.8조…역대 최대

2023-01-26 14:55:17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26일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지난해 매출액 142조 5275억원, 영업이익 9조8198억원을 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2%, 47%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판매 103만 8874대, 매출액 38조 5236억원, 영업이익 3조 3592억원, 당기순이익 1조 709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19.6%나 증가했다.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8.1% 증가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지난해 말 출시한 7세대 '디 올 뉴 그랜저'와 제네시스 라인업 등 고부가가치 차종이 견조한 판매를 보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19만 2049대가 판매됐다. 해외에서는 '아이오닉 6'의 글로벌 본격 판매 등 친환경차 중심의 판매 호조세를 보이면서 전년 동기보다 9.3% 늘어난 84만 6825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공급 부족 상황이 개선됨에 따라 생산이 늘고 있으나 여전히 주요 시장의 재고 수준은 낮은 모습으로 대기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와 금리 인상 등 경영 불확실성으로 인한 수요 감소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오닉6'의 글로벌 판매 본격화, '아이오닉5 N', '디 올 뉴 코나 EV' 출시를 통한 전기차 판매 확대, 5세대 완전변경 싼타페 글로벌 출시 등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을 통한 점유율 확대 및 수익성 방어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