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무인화·전문화 뜬다"…KB국민카드, 2023년 소비 트렌드 발표

2023-01-26 14:19:48



KB국민카드가 2023년 오프라인 업종의 주요 키워드로 '접촉', '무인화', '전문화'를 꼽았다.



KB국민카드는 26일 지난 4년(2019~2022년)간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의 오프라인 업종을 분석해 얻은 소비 트렌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음식점과 엔터·스포츠 업종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업종의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으며, 위기 속에서 무인화와 전문화는 새롭게 떠올랐다.

지난해 주요 오프라인 업종(음식점, 쇼핑·마트, 여행·숙박, 엔터·스포츠) 전체의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대비 1.7%(2020년 -5.8%, 2021년 -7.2%) 감소하였지만, 2020~2021년 대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프라인 음식점과 엔터·스포츠 업종 중심으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오프라인 음식점 소비(매출액)는 2019년 대비 2021년 -8%까지 감소했다가 코로나19 일상회복 등의 영향으로 2022년(+3%)부터 소비가 회복되고 있다.

세부업종별 소비를 보면 커피전문점 매출은 2019년 대비 2020년 +4%, 2021년 +13%, 2022년 +29% 증가했다. 엔터·스포츠 업종(놀이동산, 피트니스, 노래방, 골프 등)은 소비는 2019년 대비 2020년 -15%까지 감소했다가, 2021년 -7%, 2022년 +9%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여행·숙박 업종의 소비는 2019년 대비 2020년 -64%, 2021년 -59%, 2022년 -37%를 기록했다. 다만 2022년 4분기는 2019년 같은 분기 대비 -22%로 회복 추세로 전환되고 있는 모습이다.

무인화·전문화 매장의 성장도 두드러졌다.

2022년 한해 동안 매출액과 신규가맹점 비중을 분석한 결과 스튜디오에서 셀프로 사진을 찍는 무인사진관의 2022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271% 증가했다. 2022년 신규가맹점 비중은 2021년 말 대비 54% 뛰었다.

코인노래방은 매출이 2021년 대비 115% 증가하고, 신규가맹점 비중도 2021년 말 대비 28% 증가했다.

맥주전문점은 매출액이 전년 대비 283% 증가했고, 신규가맹점 비중은 2021년 말 대비 60% 증가해 매출과 가맹점수가 크게 성장했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지난 3년간 코로나19의 영향에서 회복하거나 새롭게 부상하는 업종들을 분석해 2023년에도 이어질 소비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향후 소비업종 중 주요 세부 업종 기준으로 월별 동향을 분석해 최신 트렌드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