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동갑내기 파이어볼러' 곽빈, 정철원 몸값 얼마나 올랐나, 강승호 최고 인상액...이영하는?

2023-01-26 11:39:37

14일 서울 잠실구장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 7회초 1사 1, 2루 곽빈이 교체된 후 정철원이 두 타자를 삼진과 범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곽빈이 정철원을 맞이하며 미소짓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9.14/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두산베어스가 26일 2023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1명 중 50명과 계약을 마쳤다.



지난해 데뷔 첫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내야수 강승호는 기존 1억1500만원에서 8500만원(73.9%) 오른 2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팀 내 최고 인상액이다. 강승호는 지난해 134경기에서 타율 2할6푼4리, OPS(출루율+장타율) 0.709, 10홈런, 62타점을 기록하며 2루를 지켰다.

곽 빈은 기존 6500만원에서 7500만원 인상한 1억4000만원(115.4%)에 사인하며 투수 최고 인상액을 달성했다. 곽 빈은 지난해 27경기에서 147.2이닝을 소화하며 8승9패, 평균자책점 3.78을 기록했다. 특히 후반기 11경기에서 5승2패, 평균자책점 2.98로 기대를 모았다.

최고 인상률은 지난해 KBO 신인상 수상자 정철원이 차지했다. 정철원은 1군 데뷔 시즌인 지난해 58경기에서 4승3패3세이브23홀드, 평균자책점 3.10을 찍었다. KBO 데뷔 시즌 최다 홀드 기록을 세우며 기존 3000만원에서 7000만원(233.3%) 오른 1억원에 계약했다.

필승조로 활약한 홍건희는 3억원, 김명신은 1억4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한편 이영하는 미계약 보류로 분류해 추후 협상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