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3일 만에 반격했지만…"만족 없다, 더 완벽해야"

2023-01-25 21:55:39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 인삼공사의 경기가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인삼공사 고희진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3.01.25/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KGC인삼공사가 흥국생명전에서 모처럼 웃었다.



인삼공사는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9, 25-23, 22-25 18-25, 25-19)으로 승리했다. 인삼공사는 승점 3점을 획득하면서 11승13패 승점 35점으로 GS칼텍스(11승12패 승점 33점)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인삼공사는 2021년 11월18일 이후 433일 만에 흥국생명을 상대로 승리를 따냈다.

고른 공격이 빛났다. 특히 미들블로커 정호영을 적극 활용하면서 상대 블로킹 벽을 허물었다. 정호영은 블로킹 3득점 포함 21득점을 담당하면서 외국인 주포 엘리자벳의 25득점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소영도 16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고희진 인삼공사 감독은 "올스타전 들어가기 전에 중요한 경기였다. 범실도 많았지만 결과가 좋아서 감사하다"라며 "만족은 없다. 오늘은 정호영이 앞에 블로커가 낮아 활용이 좋았다. 연습할 때 각도를 낸다고 했는데 경기 때 안나왔다. 지금에 만족하면 안된다. 완벽하게 가깝도록 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 감독은 "정호영은 정말 좋은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다. 굉장히 똑똑하고, 이해력도 빠르다. 그런 부분에서 좋아질 수 있다고 판단이 들어 꾸준하게 뛰게 하려고 했다"라며 "한송이가 안정적으로 갈 수 있어 두려움도 있었지만, 계속 잘해주고 있다"고 했다.

고 감독은 이어 "속공은 포인트가 나는 곳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걸 처음에는 이해를 못했는데 지금은 잘하는 걸 보니 뿌듯하다"라며 "3세트 비디오 판독 때는 조금 뭐라고도 했다. 그런 부분까지 잘해야 한다. 오늘 경기가 정호영에게 중요한 길목이 되는 거 같다고 했다. 4세트에 살아나서 고맙다"고 밝혔다.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