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경기 알고 있었는데"…433일 만에 쓴맛, 선두 추격도 다음으로

2023-01-25 21:30:17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흥국생명은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3(19-25, 23-25 25-22, 19-25)으로 패배했다. 2연승을 멈춘 흥국생명은 시즌 6패(18승 승점 54점) 째를 당했다.

세트마다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지만, 마지막 한 방이 아쉬웠다. 1세트에는 초반 팽팽한 접전을 펼쳤지만, 중반부터 범실이 이어지면서 흐름을 넘겨줬다.

2세트까지 내준 흥국생명은 3세트 살아난 서브를 앞세워서 인삼공사를 몰아세웠지만, 결국 4세트를 내주면서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옐레나가 26득점(공격성공률 42.86%) 김연경과 김미연이 각각 1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를 승리했다면 선두 현대건설과 승점 차를 지울 수 있었다. 그러나 승점을 따내지 못하면서 올스타전 이후를 노리게 됐다.

경기를 마친 뒤 김대경 감독대행은 "중요한 경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승리를 챙기지 못해서 아쉽다"라며 "리시브 라인이 흔들려고 시도를 했는데 KGC인삼공사가 잘 버텼다. 리시브가 잘 되니 정호영을 이용한 플레이가 많이 나왔고, 그걸 막지 못한 것이 패인"이라고 밝혔다.

김 대행은 이어 "우리 리시브가 그렇게 나쁘지는 않았다. 세터로 (김)다솔이 외에도 (이)원정이도 사용하고 싶었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뛰지 못했다"라며 "선수들에게 부담을 안주려고 했는데 이 부분이 잘 안된 거 같다. 상대가 워낙 잘했다. 반격이 나와 분위기가 올라가는데 그게 안 됐다. 다음 경기도 인삼공사전이다. 이기기 위해 많은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인천=이종서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