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X'들이 이겼다. 승부처 집중력불태운 KB스타즈 3연승 신바람

2023-01-25 21:12:10



[용인=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독기를 불태운 '나쁜 X' 정신으로 무장한 청주 KB스타즈가 막판 뒷심을 보이며 용인 삼성생명의 추격을 뿌리쳤다. 악바리 근성이 살아있었다. 덕분에 3연승을 거두며 4위 인천 신한은행에 3.5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KB스타즈는 25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신한은행 SOL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리그 공동 2위 삼성생명을 상대로 79대75로 승리했다. 에이스 강이슬이 27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긴 휴식을 마치고 돌아온 박지수도 11득점-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반면 삼성생명은 주전 선수 대부분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도 투혼을 보여줬다. 임근배 감독은 "오늘은 차, 포, 마, 상 다 떼고 해야 할 지경이다. 플랜B는 커녕 플랜C도 가동하기 어렵다"며 힘든 팀 사정을 설명했다. 엄살이 아니었다. 이주연과 키아나 스미스의 부상 이탈에 이어 이날 KB전에는 배혜윤마저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나올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삼성생명 백업 선수들은 꽤 선전했다. 하지만 막판 뒷심에서 KB를 넘지 못한 채 4연패를 당했다.

경기 내용은 상당히 팽팽했다. 삼성생명은 '없는 살림' 속에서도 강유림과 이명관 이해란, 신이슬 등이 결정력 높은 내외곽포를 가동하며 KB와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오히려 KB는 강이슬과 김민정 등에게 의존하는 모습이 나오며 확실한 리드를 잡지 못했다. 박지수도 아직은 몸상태가 완전치 않았다. 가공할 만한 높이는 여전했지만, 예전만큼 골밑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진 못했다.

1~3쿼터는 2~3점 내 초박빙 접전이었다. KB가 60-57로 앞선 채 마지막 4쿼터를 맞이했다. 여기서도 승부의 추는 쉽게 기울지 않았다. KB가 김민정과 박지수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앞서나갔지만, 삼성생명은 이해란과 신이슬의 외곽포를 앞세워 64-64를 만들었다. 이어 6분40초 쯤 신이슬의 2점슛으로 잠깐 리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리드를 유지하지 못했다. KB가 리바운드에 집중하며 착실히 점수를 따냈다. 허예은의 자유투 1개와 페인트존 2점슛, 강이슬의 득점이 연달아 나오며 3분을 남기고 71-66으로 리드했다. 삼성생명은 계속해서 신이슬과 강유림 김단비 등이 3점슛을 시도했으나 정확도가 떨어지며, 끝내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승부처 슛 집중력이 아쉬웠던 순간이다.

용인=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