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100홈런 유출' 똑딱이 타선 구할 희망은 메이저리그 꿈꾸는 연봉 고과 1위

2023-01-25 14:02:45

NC 김주원이 지난 11월25일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CAMP1에서 티배팅을 하고 있다. 창원=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지난 2년간, NC 다이노스 타선은 크게 달라졌다.



통합우승 당시인 2020년 NC는 홈런 군단이었다. 팀 홈런 187개로 독보적 1위. 최하위 한화 팀 홈런(79홈런)의 두배가 넘었다. 2021년에도 170홈런으로 1위 SSG(185홈런)에 이어 팀 홈런 2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홈런 수는 급락했다. 105홈런으로 6위에 그쳤다. 나성범 알테어가 합작한 65홈런이 한꺼번에 빠져나간 탓이다.

올 시즌은 더 걱정이다. 팀 홈런 1위 양의지(20홈런)과 3위 노진혁(15홈런)이 FA시장을 통해 팀을 떠났다. 두 선수 합쳐 35홈런이 빠졌다. 2년 간 무려 100홈런이 사라진 셈이다.

지난해 NC에서 두자리 수 홈런을 친 타자 중 팀에 남아있는 선수는 단 2명. 10홈런을 기록한 베테랑 박건우와 신성 김주원이다.

썰물 처럼 빠져나간 홈런 공백을 메워줄 중심은 새 외인 제이슨 마틴이다. 체구(1m75)는 작지만 올해 트리플A 퍼시픽 코스트 리그 홈런 부문 공동 1위(32개)를 기록할 만큼 파워가 돋보인다. 기존 선수 중에는 박건우의 약진이 필요하다. 잠실에서 두차례 20홈런을 기록했던 선수. 이적 2년 차인 만큼 홈런 수를 늘릴 가능성은 충분하다.

신진급 선수 중 가장 큰 기대를 받는 선수는 김주원과 오영수다.

마이너스 전력으로 출발하는 NC 강인권 감독은 "김주원 오영수 등 어런 선수들이 가능성을 봤기 때문에 내년에는 충분히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장이 이뤄진다면 좋은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김주원은 이미 2년 차인 지난해 주전 유격수를 차지하며 두자리 수 홈런으로 파워를 입증한 신성.

96경기를 뛰며 2할2푼3리의 타율에 10홈런, 47타점. 69경기에 출전했던 신인 시절보다 실책도 12개에서 11개로 줄었다. 공수주 고른 활약 속에 김주원은 지난해 야수 고과 1위를 차지했다.

마무리 훈련 부터 장점 살리기에 포커스를 두고 훈련에 집중했다. 강 감독은 "수비보다 공격, 특히 배팅 파워를 늘리는 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보기 드문 스위치히터 김주원은 지난해 우타석에서도 홈런 2개를 날리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좌-우 타석에서 밸런스 있는 균형을 맞출 경우 장타는 훨씬 더 늘어날 수 있다. 김주원은 "원래 오른손잡이라 오른쪽 타석에서 힘은 더 쓸 수 있다"고 했다. 군더더기 없는 큰 아크의 스윙 궤적과 타고난 손목 힘으로 홈런 치는 유격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김주원.

제2의 김하성 모델로 쑥쑥 성장하고 있다. 가속도가 붙으면 그의 가슴 한켠에 심어둔 먼 훗날 메이저리그 진출도 꿈은 아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