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현장인터뷰]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잘했지만, 이런 경기 아쉬움 남는다"

2023-01-25 21:44:05



[용인=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잘 했지만, 이런 경기들이 진짜 아쉽다."



25일 청주 KB스타즈와의 홈경기 전 브리핑에서 용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오늘 별로 할 말이 없는데…"라며 웃었다. 그리고는 "차, 포, 마를 다 떼고 한다"고 했다. 농담이었지만, 팀의 상황을 잘 보여준 말이다. 삼성생명은 부상 때문에 정상 전력을 가동할 수 없었다. 이주연과 키아나 스미스의 부상에 이어 이번에는 배혜윤마저 무릎 부상으로 KB스타즈전에 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임 감독은 그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고 있었다.

그런데 경기에 투입된 백업, 식스맨 등이 기대 이상으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물론 KB스타즈의 안일한 경기 운영도 있었지만, 삼성생명은 꽤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4쿼터 7분을 남기고 동점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이후 집중력에서 KB스타즈에 뒤졌다. 야투를 열심히 시도했지만, 성공률이 떨어지는 바람에 75대79로 졌다. 4연패.

임 감독은 "이런 경기가 참 아쉽다. 리바운드 1개, 파울 1개, 턴오버 1개가 별거 아닌 거 같아도 그런게 누적되면 경기 막판에는 뼈아프다. 오늘도 잘 했는데, 몇 개의 실수가 결국 패배로 이어졌다"면서 "경기 막판 작전 지시 후에는 그래도 잘 했다. 짧게 끊어가는 패스로 슛 찬스를 만들어 날려봤다. 성공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잘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용인=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