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현장인터뷰] KB스타즈 김완수 감독 "내용으로는 진 것 같다."

2023-01-25 21:34:59



[용인=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안일하게 생각한 것 같다. 경기 내용으로는 진 것 같다."



승장 인터뷰에 들어온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은 기뻐하지 않았다. 오히려 불만에 가득 찬 표정으로 선수들의 방심을 질책했다. 보다 쉽게 승리할 수 있는 경기였는데, 방심하다가 접전을 펼쳤다는 지적이었다.

KB스타즈는 25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79대7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B스타즈는 3연승을 달성했다. 아직은 리그 5위지만, 플레이오프 진출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섰다. 반면 삼성생명은 4연패로 공동 2위에서 단독 3위로 내려왔다.

이날 경기는 사실 KB스타즈가 유리했다. KB스타즈는 강이슬과 박지수 등 핵심 선수들이 건재했다. 삼성생명은 그렇지 못했다. 이주연 키아나 스미스 등의 부상에 이어 이날 경기를 앞두고 배혜윤마저 무릎 부상이 생겼다. 베스트 전력의 70% 이상이 빠진 셈이나 마찬가지다.

그러나 내용은 접전이었다. KB스타즈는 리드했지만, 달아나지 못했다. 삼성생명의 식스맨들이 끈질겼다. 결국 승부는 경기 막판에야 갈렸다. 이날 승리 후 김 감독이 "경기 내용으로는 삼성생명에 진 것 같다. 안일하게 생각한 것 같다"고 한 이유다. 김 감독은 "정신력을 다잡아야 한다. 초반 2분에 잘 했는데, 그 이후 느슨해졌다. 좀 더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용인=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